본문으로 바로가기

홍보센터

고객 여러분의 관심과 애정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보도자료] 대선주조, 침체 위기 골목상권과 상생 팔 걷었다/ 관리자

작성일
2023.02.01
조회
103
대선주조, 침체 위기 골목상권과 상생 팔 걷었다
연제구 ‘오방맛길’과 공동 이벤트로 상권 홍보 성과 쏠쏠
SNS 통한 소상공인 가게 알리기 콘텐츠는 2만 개 돌파


[사진설명 = 대선주조㈜가 부산 연제구 대표 상권인 오방맛길 상인들과 공동 이벤트를 펼쳐 상권 알리기에 나섰다.]



부산 대표 향토기업 대선주조㈜가 경기 침체로 신음하는 골목상권 살리기에 팔을 걷었다.

대선주조는 최근 부산 연제구 대표 상권인 ‘오방맛길’에서 판촉행사를 연이어 진행했다.

대선주조는 올해 만 20세를 맞는 젊은이들의 상권 유입을 위해 ‘스무살 소주’ 이벤트를 지난달부터 펼치고 있다. 대선주조는 주력 제품인 ‘대선’ 상표에 ‘오방맛길’ 로고와 ‘스무살’ 문구를 새겨 넣은 한정판 소주 라벨을 제작해 상권 내 주점들에 배포했다. 또, 대선 영업 사원들이 영업점마다 일일이 방문해 ‘스무살 소주’를 알리고 판매를 도왔다.

반응은 뜨거웠다. ‘스무살 소주’는 이틀도 채 안 돼 상권에서 찾기 힘들 정도로 일찍 동이 났고 추가 제작을 준비 중이다. 올해 20세를 맞는 김수연 씨는 “스무살이 되고” 첫 술자리에 나만을 위한 성인 인증 소주를 준비해 줘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대선주조는 지난해 말에도 ‘오방맛길’ 상인들과 공동 마케팅을 진행했다. 오방맛길의 마스코트 ‘온나꼼’과 대선 소주 인형들이 상권을 돌며 오방맛길을 소개했다. 발랄한 온나꼼과 대선 소주 인형들이 등장하자, 기념 사진 촬영 요청이 쇄도하기도 했다.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한 대선주조의 노력은 3월에도 펼쳐진다. 대선주조는 오는 3월 부산‧경남 MZ세대들이 주축이 돼 만든 ‘쓰레기를 줍는 사람들(이하 쓰줍인)’과 함께 서면 일대 골목상권에서 플로깅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부산을 푸르게’라는 주제로 진행될 이날 행사에는 쓰줍인 회원들과 대선주조 직원 50여 명이 참여해 서면 부속거리 일대에서 쓰레기를 수거하고 청결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쓰줍인 리더 박현지 씨는 “ESG경영에 앞장서는 대선주조와 함께 부산 곳곳이 깨끗해질 때까지 플로깅 행사를 지속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선주조는 지난해 6월부터 직원들과 판촉 사원들의 SNS를 통해 부산 40여개 주요 상권의 소상공인 가게 알리기에 나서 1월 말 현재 콘텐츠 2만여 개를 게재했다.

대선주조 조우현 대표는 “경기 침체로 인해 골목 상권의 타격이 어느 때보다 심각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대선주조는 지역 소상공인들과 어려움을 함께 이겨나가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Coalesse